JJIINN'S ART COMIC
by JJIINN
카테고리
전체
My Diary(일상)
(P)REVIEW(문화생활)
IXUS WORLD(사진)
Recipe(TIP)
미분류
이전블로그
more...
최근 등록된 덧글
무료로 키크게하는 광동..
by 키크는아이 at 07/06
연애술사에서 나오는 오..
by 허정일 at 10/31
hello
by Naomi at 04/06
nice
by Robert at 04/06
nice
by Robert at 04/06
nice
by Robert at 04/06
To 반지삼 : 솔직히 말해..
by JJIINN at 10/14
업뎃은 언제쯤??? 용선..
by 반지삼 at 10/09
To 법원꽃돌이 : 법원장..
by JJIINN at 08/14
겨우겨우 기억해서 인사..
by 법원꽃돌이 at 08/09
이글루 파인더

최근 등록된 트랙백
anal asian sex
by wcmvwqwmpm
asian porn
by fpzwquijk
anal videos
by dvuyieing
sex videos
by jwyyawrm
Asian Girls Sexy
by gxcdfxcm
generic viagra
by rspihjws
anal bbw sex
by ftoimmuml
sex lesbian
by xnwspmbnkpc
lesbian video
by iezphztvh
mptmeszc aidzpizqc ..
by gay hardcore
My Listening Album

김동률
The Second Concert


양방언
도자기 O.S.T.


레이지본
Blue In Green

[MOVIE] 피와뼈(血と骨)

일본의 하드보일드 영화는 상당히 독특합니다. 화면안에서 벌어지는 폭력은 상당히 잔인한데, 카메라워크는 그냥 얌전히 그 상황을 열거해주기만 합니다. 긴박한 편집, 극단적인 클로즈업과 같은 기교를 보여주지 않죠.

저도 맨처음에 '하나비','소나티네' 영화를 보고 그러한 영상에 약간의 실망와 쇼크를 동시에 느꼈습니다. 실망면에서는 '아니~ 이런 심심한 연출을 봤나'고 쇼크면에서는 '폭력은 가상이 아니라 현실에서 나오는것이다.'라는 것을 느낄수가 있었죠.

야단법석한 카메라워크로 느낄수 있는 긴박감은 스크린 안의 폭력 당사자만이 느낄수 있는것이고 스크린을 보는 우리는 제3자의 입장으로 폭력을 바라보는 방법 뿐이 없다는거죠. [저는 이런식으로 느꼈습니다..--; 사실 이런 관조적인 카메라워크는 일본의 다른영화(배틀로얄, 감각의 제국, 카케무샤등등)에서도 많이 봐서 일본영화의 특징인가 하고 생각하기도 합니다..물론 저의 생각--;]

이번 피와뼈도 김준평의 인물의 일대기를 그냥 쭈~욱 보여줍니다. 그나마 우리나라에서 인물의 일대기를 평범한 카메라워크[절대 나쁜뜻은 아닙니다]로 보여준 '하류인생'는 이영화에 비하면 극적인 연출이라 볼 수 있겠네요.

그러나 별다른 기교가 없지만 2시간의 넘는 러닝타임에도 지루하지가 않습니다. 눈에는 보이지 않는 감독의 연출의 힘이라고 해야될까요?

그리고 이영화를 빛내준 인물 '비트 다케시'!! 영화시작부터 악인의 삶을 산 김준평을 완벽하게 스크린에 보여줍니다. 그보다 김준평을 잘 표현해낼 사람은 떠오르지가 않네요..비트 다케시만이 보여줄수 있는 무표정안의 흉폭함. 그가 보여준 중년의 연기도 휼륭했지만 노년의 연기는 정말 압권이었습니다. 머리는 히끗하고, 몸은 지팡이 하나에 의존해야 하지만 그가 짓는 웃음에는 아직도 흉폭함이 묻어있습니다..

'하나비','소나티네'등 일본 하드보일드 영화를 보고 느낌이 오셨던 분들은 꼭 보시길 바랍니다.

평점 : ★★☆
by JJIINN | 2005/02/19 11:09 | (P)REVIEW(문화생활) | 트랙백(3) | 덧글(2) | ▲ Top
트랙백 주소 : http://jjiinn.egloos.com/tb/96928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lunamoth 3rd at 2005/02/19 11:22

제목 : 피와 뼈 血と骨 (2004)
2005.02.25 개봉 / 18세 이상 / 142분 / 드라마 / 일본 / 국내 / 국외 / 씨네서울 / IMDb 위악을 능가하는 폭력의 점철, 순수한 괴물 그 자체로의 한 인간과의 맞대면, 그 샛붉은 선혈과도 같은 생동감과 치열한 삶의 추구에 대한 한 남자의 일대기, 이해 할 수 없을... 말그대로 어디에다 방점을 찍어둬야 될런지 혼란스럽습니다. 극적 반전에만 목을 맨건지, 아니면 상황 부연의 불친절에 실망했는데. 이 또한 곁가지를 바라보고 나무를 바라보지 못한 심각한 오독일런지... 하긴 뜬금없이 '우키시......more

Tracked from ozzyz's review at 2005/02/24 14:59

제목 : [피와 뼈] 악마에 대한 연민
[피와 뼈] 악마에 대한 연민 오사카의 김준평. 이민 1세대 김준평은 특유의 악랄함을 기반으로 그만의 왕국을 구축해나간다. 그는 사업의 성공을 통해 많은 재물을 쌓아올리지만, 주변 사람들의 삶은 늘어가는 재산만큼이나 피폐하게 일그러진다. 여자와 재물에 대한 김준평의 동물적인 본능은 세월이 흘러 노인이 된 이후에도 사그라들지 않는데.. <피와 뼈>는 원작자 양석일의 자전적 소설이다. 김준평은 양석일의 아버지이며, 극 중 장남으로 등장하는 마사오는 양석일의 일본 이름이다. 이 끊임없는 폭력과 혈육의 죽음으로 점철된 고통......more

Tracked from 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at 2005/02/27 23:36

제목 : 피와 뼈 - 가부장과 질곡의 가족사
기타노 다케시의 출연 및 감독 작품은 여기로 양석일의 원작 소설을 기타노 다케시가 주연하고 최양일이 감독을 맡은 ‘피와 뼈’는 일제 시대에 제주에서 오사카로 이민 간 사나이 김준평의 일생을 다루고 있는 작품입니다. 작년에 몇몇 영화제에서 공개된 이후 상당히 오랫동안 기다린 작품인데 이제서 감상하게 된 소감은 다소 평범하다는 것입니다. 폭력과 섹스에 굶주린 듯한, 제 멋대로 살았던 작가의 아버지를 모델로 씌어진 이 영화가 정작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무엇일까 잘 모르겠더군요. 가부장으로 인해 가족 전체가 불행해진다는 메시지였......more

Commented by zeppet at 2005/02/22 09:07
스크린 안에 비트 다케시가 앉아 있는것만으로도 볼만했다.
더 이상 새로울것이 없는 그 모습 그대로였지만 그래서 더
반가웠던 비트 다케시~~ thanx~
Commented by JJIINN at 2005/02/24 10:52
TO zeppet : 비트 다케시의 오른쪽 눈 깜빡임 횟수를 세어보는것도 재미~^^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